슴갈닷넷  
Front Page
Tag | Location | Guestbook | Admin   
 
2009 여름 휴가 (2/3) - 왕산 해수욕장
다음 날이 되었다.



위의 사진은 하루 전에 저녁에 찍은 사진인데 이렇게 물이 들어와 있었다. 호텔 방 자체가 이렇게 을왕리 해수욕장 전경이 보이는 자리이긴 했는데... 밤 새도록 사람들이 폭죽을 터트렸다. 나노카의 증언으로는 새벽 4시 반까지도 불꽃이 올라 갔다고 한다.




그리고 이 사진은 아침에 찍은 사진이다. 썰물이 되어서 완전히 물이 빠져 있다. 여기가 서해안이라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에 처음에는 좀 어리둥절했다. 부산에 살았던 탓에 바다는 비교적 많이 보았지만 내가 아는 바다의 움직임과는 아주 많이 달랐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가 호텔 체크 아웃을 한 후 가기로 한 곳은 이곳이 아니라 이 해수욕장의 오른쪽에 있는 왕산 해수욕장이다. 그래서 짐을 싸서 그쪽으로 출발을 했다.




왕산 해수욕장은 묵었던 호텔에서 1km 정도 떨어진 곳에 있었는데, 위의 사진에 보이는 언덕 위의 건물이 바로 그것이다. 여기도 물이 완전히 빠져서 갯벌이 완전히 드러난 채였다.

우리는 서둘러 천막을 치고 짐을 풀어 놓았다.




물이 완전히 빠져서 사람들이 아주 먼 곳까지 가 있다. 물은 완전히 진흙물이었지만 사람들은 뻘을 떠다가 머드팩을 하는 등의 응용을 하고 있었고, 바닥에는 심심찮게 갯벌의 작은 생물들을 볼 수 있었는데, 역시 冬春이를 돌봐야 하는 막중한 임무 때문에 자세히 관찰하지는 못했다.

MBC의 취재 헬기도 2번 정도 다녀 갔는데, 저녁 뉴스를 보다 보니 그날이 아주 더운 날이었다는 뉴스가 나왔었다. 운 좋으면 찍혀 있었을 수도 있겠지만... 뭐...




이 트랙터는 요트나 수상 스키를 계속 실어 날랐다. (이 사진은 冬春이가 찍은 것이다)




부산에서 봐 왔던 바다와 다른 점이 있다면 바로 이것이다. 부산은 모래 사장은 있지만 갯벌은 없기 때문에 이런 식의 웅덩이를 파고 놀 수는 없다. 하지만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온 부모들은 하나같이 모래 놀이 용구를 가지고 와서는 저런 식으로 구멍을 파고 둑을 만들고 물을 채우면서 애들과 놀아 주었다. 아직 冬春이는 그럴 나이는 못 되지만 다음에 다시 서해안에 올 일이 있다면 그때는 반드시 모래 놀이 도구들을 챙겨 와야겠다고 생각했다.

다시 밀물이 들어 올 때까지 바다에 있었는데... 이렇게 만들어 놓은 모래성들은 하나 둘 씩 무너져 내려 갔다.





왕산 해수욕장에서 다시 50km를 달려서 이번에는 송도로 왔는데, 여기는 TV에서 '소녀시대'가 계속 광고하던 '2009 인천 세계 도시 축전'이 며칠 전에 개막한 곳이다.

이번에 묵은 호텔은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송도 파크 호텔'이라는 긴 이름이다. 개장한지 별로 안되었기 때문에 네비게이션에 아직 이름과 그 도로가 올라와 있지 않을 정도였다. 위의 사진은 오후 늦게 호텔에 체크 인을 하고 들어 갔을 때의 모습이다.




닫혀 있던 커튼을 젖히면 이런 풍경이 펼쳐져 있다. 아직은 공사중인 송도의 풍경과 함께 멀리 바다가 보인다. 그리고 그 옆에는 '인천 대교'가 펼쳐져 있는데 바다 위를 가로 지르는 다리의 모습이 흡사 '오다이바'의 '레인보우 브릿지'와도 같다.




밤이 되었을 때는 이런 풍경이다. 벽면이 완전 통유리라 전망은 끝내 준다.




여기는 '2009 인천 세계 도시 축전'의 중앙 공원의 모습니다. 하지만 일정상 여기에 들리지는 못했다. (이번에도 주의 했지만 나노카의 지병인 햇빛 알레르기가 발병(?)했기 때문이다)




저녁은 이 호텔의 스카이 라운지에 있는 뷔페에서 해결했다. 호텔 뷔페치고는 가격도 적절하고 음식도 아주 좋았다. 뷔페 전체의 180도가 유리로 되어 있어서 전망도 아주 좋았는데 주위에 아직 높은 건물이 들어서지 않아서 마치 높은 타워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기분이었다. 여기서는 冬春이가 밥을 잘 먹어서 한 숨 놓았다.




이것은 저녁에 배달되어 온 것이다. 원래 이 방을 예약할 때 파크뷰에 이그제큐티브로 했기 때문에 라운지 이용이 가능했다. 하지만 라운지에는 애들 출입 금지라고 해서 그 대신 이것을 받았다.

신설 호텔이라서 그런지 여러 가지 서비스가 신속하지 못하고 직원들끼리의 의사 소통에 좀 문제가 있는 듯 했다. 하지만 3명에 13만원이란 가격을 생각해보면 아주 마음에 들었다. (전날 호텔은 20만원대였으니...)
Tag :
Track this back : http://www.smgal.net/tatools/trackback/100
Commented by 천재태지 at 2009/08/18 01:12  r x
안녕하세요? 서주영입니다 :)
말씀하신 곳 이름이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송도 파크 호텔' 이군요.
할인 이벤트는 8월 31일 입실하는 것까지 하나보군요. 그 전에 가면 좋으련만... 이번 기회는 놓친것 같네요.
그래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Replied by 안영기 at 2009/08/21 22:23 x
헛, 이곳까지 찾아 오셨군요. (지금쯤 MT 떠나고 계실 것 같습니다.. 부럽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잘 살고 있다고 자랑해보자
 Notice
 Category
전체 (175)
house (8)
life (93)
trip (62)
쇼타 (12)
 TAGS
포토 프린터 COEX 키티 민물고기 생태 학습관 冬春 잠실 수지 데이파크 기차 테이블 토마스 기차 키티라면 유니도 델리 키즈 카페 그라비티 페스티벌 2007 한국민속촌 아웃백 코카콜라컵 아쿠아리움 송도 와우정사 카페테라스 아인스월드 미란다 호텔 테르메덴 인천공항 아기 침대 광교공원 제주도 메리어트호텔 코믹월드 피닉스파크 세븐스프링스 크라제버거 불고기브라더스 블랙 앵거스 에버랜드 태고의 달인 큐슈 아도니스호텔 던킨도너츠 하겐다즈 스파플러스 홍대 투모로우 시티 허브 아일랜드 스파 플러스 Wii 남이섬 하늘공원 한복 빕스 AK 플라자 UNO 여주프리미엄아울렛 이사 부산역 세계인형대축제 진베 동경게임쇼 2008 시즐러 무스쿠스 가든5 토이저러스 양평 블루마운틴 세계 도시 축전 나노카 딸기가 좋아 호암 미술관 골든 스카이 리조트 크리스마스 트리 코스트코 수지 파트 하얏트 쇼타 카리브 커피 헤윰 카후나빌 베스킨라빈스 모자 데마키 분수 캐리비안베이 왕산해수욕장 첫눈 판타스틱 스튜디오 진베이 내방 Mary's Chocolate 월남쌈
 Calendar
<<   2019/09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Entries
미국 '버클리'에서의 생활 (마..
미국 '버클리'에서의 생활 (버..
미국 '버클리'에서의 생활 (20..
전주 한옥 마을
부산 기장의 바닷가 카페
코타키나발루
용인 자연 휴양림
양평 2박3일
2016년의 크리스마스
그랜드 힐튼 호텔 서울
 Recent Comments
그렇다면 한 번 가 주셔야.. ^_^
안영기 - 2016
간만에 포스트네요~ 지우는 여..
물독 - 2016
저런... 저는 그런 게임들은 ..
안영기 - 2015
지우도 "모두모아 아파트"로 ..
물독 - 2015
아.... 그 말씀이셨군요. 그..
안영기 - 2015
아~ 안 커보인다고 말씀 드린 ..
물독 - 2015
예, 딱 보이는 그 수준의 크기..
안영기 - 2015
PSP로 열심히 했던 태고의 달..
물독 - 2015
뭐, 언젠간 같이 한 번 가봐야..
안영기 - 2015
오~ 이번엔 같이 가셨군요~~ ..
물독 - 2015
 Recent Trackbacks
 Archive
2018/07
2017/08
2017/06
2017/05
2017/01
 Link Site
결혼식 관련 방명록 (read ..
 Visitor Statistics
Total : 114193
Today : 11
Yesterday : 23
태터툴즈 배너
rss